한국인 인기 관광지가 된 미국 스타벅스 1호점 거리를 가다

여행은 휴식입니다.

그런데, 여행을 통해 에너지를 충전시키기도 하고

여행후에는 밀려오는 피곤함으로 인해 에너지가 고갈되기도 하는 것 같아요.

한국서 방문한 가족들의 여행 가이드로서

또 오랫만에 갖어 보는 휴식의 즐거움에 에너지를 모두 쏟아부었더니  

일상으로 돌아오는데 하루정도의 집에서의 완전한 휴식이 필요했답니다.

지난 일주일 동안 모든걸 멈추고

가족들과 제가 살고 있는 도시를 여행한 후

컴퓨터 앞에 이제야 여유롭게 앉아 보네요.

 

 

내가 사는곳 여행 가이드로서 떠난 일주일...

가방안에 투어용 여행스케쥴과 프린트물. 

 

 

 

일주일간 여행은 비행기로 날 필요가 없는

가까운 도시 시애틀의 명소들을 방문하거나

동네에서 30분 거리의 빙산(사철이 겨울인 눈으로 덮인 산) 하이킹길에 있는

오래된 마을을 돌아보는데 주로 시간을 보냈는데,

이번에는 제가 여행의 주체가 아니라

한국서 관광온 가족들 사진을 주로 찍어주다보니

맘먹고 제가 원하는 사진을 찍지는 못했어요.

 

 

 

우리집에서 차로 20분 거리에 있는 역사 유적지인 오래된 교회.

 

 

사철이 얼음과 눈으로 덮인 빙산 가까이 올라가 찍은 인증 샷.

 

 

 

한국서 온 가족들을 캐나다 크루즈 당일여행을 보내놓고

하루종일 시애틀 항구 주변에서 기다리는 시간을 이용해

시애틀 시티투어의 하이라이트이자

한국인들에게 시애틀 관광지로서 가장 잘 알려진

미국 스타벅스 최초의 커피숍 주변을 잠깐 스케치해 보았답니다.

한국서 온 가족들 말에 의하면

얼마전 여배우 명세빈이 이곳에와 TV 촬영을 해 더욱 유명해졌다고 하네요? 

 

제가 블로깅으로 돌아온 기념으로

지금부터 관광 명소로 변한

미국 스타벅스 최초 커피숍 주변을 생생한 사진으로 보여드릴께요^^

하루종일 돌아다니다 다시 최초 스타벅스커피숍 거리로 돌아와

예쁜 시푸드 레스토랑에서 디너에 와인한잔으로

하루여행을 마친날입니다.

 

 

 

1971년도에 시애틀 파이크 플레이스 마켓에 생긴

미국 최초의 스타벅스 커피숍(스타벅스 1호점)

Pike Place Market in Seattle, Washington (March 30, 1971)

 

 

이곳은 지금은 안에 테이블이 놓여져 있지 않은 말그대로 여행자들이 들러가는 관광지이다.

관광객들은 줄을 서서 커피를 사고 이곳에서만 파는 스타벅스기념품도 산다.

나는 이틀에 걸쳐 여길 들렀는데...아침 일찍오면 사람들줄이 가게안에만 있지만...

 

 

 

 

 

주변 파머스 마켓이 오픈하는 10시 정도가 되면 사람들이 모여든다.

이때부터는 하루종일 길밖으로 길게 줄을 서야 커피 한잔을 살 수 있다.

 

 

샵안에 들어가면 커피나 머그컵등을 기념품으로 살수 있는데,

유일하게 이곳에서만 파는 것들도 있다.

 

 

스타박스 메뉴판은 어딜가나 손글씨이다.

 

 

주차장이 없는 최초 스타벅스 가게 앞 길에 세워진 자동차들...

 

 

최초의 스타벅스 커피숍은 배가 드나드는 항구주변에 있다.

멀리 보이는 항구 주변의 주택가들.

 

 

 

아래 손가락 버튼을 누르면 숫자가 올라가는데, 이글을 추천하시는 거지요.

추천해주시는 모든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 2012년에는 어느 해보다 행복하세요!!^^

 

 

최초의 스타벅스 카피숍이 세워진 곳, 

파머스/피쉬 마켓 둘러보기

 

 

 

이곳이 한국 TV에 소개되어 유명해진

시애틀의 퍼브릭 마켓 센터, 파머스 마켓과 피쉬 마켓.

 

 

 

 

 

시장입구는 화사한 꽃시장이다.

꽃다발 가격도 시중보다 반값~

 

 

 

 

 

 

피쉬마켓에서 가장 인기있는 크랩(게) 종류들...

48시간 싱싱함을 유지하도록 포장된다.

당연히 여기서 시푸드 한보따리 사와 다음날 캠 파이어 가든 파티겸 저녁으로 먹었다.

 

 

 

피쉬 마켓은 고기잡이배가 닿는 항구와 가까이 있다.

바로 잡아 올려 얼음에 저장하거나 익혀서 판다.

 

 

 

오가닉 채소/ 과일 가게. 

 

 

 

파머스 파켓안의 스파이스 가게,

요리에 쓰는 모든 양념과 허브, 차 종류가 있다.

 

 

 

 

파머스 마켓밖의 멕시칸 식료품가게에서 파는

칠리고추 마늘을 걸어 말리는 모습. 가게에서 직접 엮어 만들어 제품으로 판다.

나도 선드라이 토마토처럼 말려서 올리브오일에 재우려고 한줄 사왔다. 

 

 

 

최초 스타벅스 커피숍 파이크 플레이스 마켓주변의

아름다운 시푸드 레스토랑 그리고 주문한 시푸드 요리.

 

 

 

관광지인, 스타벅스 커피숍과 피쉬마켓 주변에는 시푸드 레스토랑이 유명하다.

 

 

 

레스토랑 골목에는 이쁘고 작은 레스토랑과 가게들도 즐비한데...

이곳은 스냅사진 찍기에 아주 좋은 곳이다.

 

 

 

아트 캘러리앞에서...

몇분이 여행 사진을 올려달라고 하셨지만 이번에 찍은 사진은 이날 찍은거가 대부분이네요.

 

 

 

 

한참을 걷다가 디너를 하기로 결정한 레스토랑이름은

시타운이라는 이쁜 시푸드레스토랑.

 

 

 

모든 테이블위에 올려진 크랩 통조림캔에 심은 꽃들이 인상적이다.

 

 

 

에피티이져로 시킨 모듬 피클(아스파라거스, 고사리,뿌리채소).

맛과 모양이 아주 이뻐 조만간 이걸 따라만들어야겠다고 생각했다.

 

 

 

 

내가 시킨 주 메뉴는 한국에는 없는?

은행게(dungeness crab: California에서 Alaska 걸쳐 잡히는 식용게).

버터와 구운 레몬과 신맛도는 핑크소스와 나온다.

 

 

 

 

디저트로 시킨 루밥(rhubarb)이라는 빨강채소로 만든 파이.

보기에는 달달해 보이는 파이지만 다른것들에 비하면

덜 달달한 채소 파이라 이것도 한번 만들어 보려고 한다.

 

 

 

스타벅스 최초 커피숍이 있는 유명 피쉬마켓

파이크 플레이스 마켓, 시애틀, 미국 워싱턴 주(Pike Place Market in Seattle, Washington).

 

 

여러분 그동안 별일없이 잘 지내셨죠?

저도 내일부터는 요리블로거로 돌아가려구요^^

 

 

 



미국 공인 영양컨설턴트 황유진의 건강 요리 신간 설탕 말고 효소

10% 할인받는 곳으로 지금 바로 사러가기/ 교보문고 지마켓알라딘

먹는 이유가 분명한 유진의 179개 파워 레시피   

오가닉 식탁 전세계 온라인 즉시 구매처는 G- MARKET


월간 여성 잡지 퀸(Queen), 오가닉 라이프- 메뉴 컬럼 연재중(2012~ 현재).

미중앙일보 격1~2월간 요리컬럼 연재중(2014~현재)

미국서 인기, 오가닉식탁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페이지 Yujin's Organic Food & Life 로 여러분을 초대 합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sdscom | 황인옥 | 서울시 송파구 방이동 22-5 대림리시온 801 | 사업자 등록번호 : 220-02-87546 | TEL : 031-8022-7655 | Mail : design111@daum.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87546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