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스타일과 장수관계( Lifestyle Factors for Longevity)

장수와 라이프 스타일의 관계 리서치 

by 오가닉 식탁 저자 황유진


과학자(니케아의 천문 과학자 히파라쿠스, Hipparchus)에 의해 밝혀진 세계최초의 장수자는 

그리스 철학자 데모크리토스(370/360 BC)로 109세까지 살았다고하는 기록이 있다.

많은 고대 그리스 철학자들은 90세까지 장수하였다고 하는데,

크레타의 시인이자 철학자였던 에피메니더스(Epimenides ,7th, 6th centuries BC)가 

154, 157 혹은 290세까지 살았다는 설도 있다.

기대 수명에 중요한 요인/

성, 유전학, 보건, 위생, 다이어트 및 영양에 대한 접근

운동, 라이프 스타일, 그리고 범죄율. 


선진국 : 77-90세 (예, 캐나다 : 81.29 세, 2010 년 추정) 

개발 도상국 : 32~80세 (예, 모잠비크 : 41.37 세, 2010 년 추정) 


전 세계 인구의 평균 수명 증가/

모나코 : 2002 년 79.12 세, 2011 년 89.73 세 

UK 2002의 80 년, 2010 년 81.73 세 

호주 2002의 80 년, 2010 년 81.72 세 

프랑스 : 2002 년 79.05 세, 2010 년 81.09 세 

스페인 : 2002 년 79.08 세, 2010 년 81.07 세 

이탈리아 : 2002 년 79.25 세, 2010 년 80.33 세 

독일 : 2002 년 77.78 세, 2010 년 79.41 세 

미국 : 2002 년 77.4 세, 2010 년 78.24 세


현대 장수 기록/

네델란드 남성(1788년에서 1899년까지 110 년);110 세까지 장수한 최초의 사람. 

프랑스 여성(1875년에서 1997년까지 122 년) : 역사적으로 가장 장수한 사람. 

미국 펜실바니아 여성 (1880년부터 1999년까지 119 년); 현대 두 번째 오래된 장수기록과 가장 장수한 미국인.

일본 교토, 남성 (1897-2013) : 116세 


현존하는 가장 장수하는 여성/



사진출처/

Oldest Woman in the World 116th Birthday And Zero Plastic Surgery 3/5/2014 12:40 PM PST 

BY TMZ STAFF Read more: http://www.tmz.com/2014/03/05/oldest-woman-in-the-world-116-birthday/#ixzz38j6bGaHt


일본 오사카 요양원에 사는  여성 미사오 오카와 Misao Okawa (1898 년 3월 5일 116 세, 144일).

카와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살아있는 여성이다.

카와는 오사카에서 포목상의 네 번째 딸이 태어났다. 

1919 년에 결혼하고, 두딸과 아들하나, 자녀셋을 두었고, 딸한명과 아들도 살아있다.

그녀의 남편은 1931년 6월 20일에 사망했다(12년 결혼). 

그녀가 102 세에 다리를 신체자세 유지를 위해 웅크리게 되었고, 110세까지 걸을수 있었으며

추락을 방지를 위해 휠체어를 사용하기 시작했는데, 지금도 휠체어를 밀수 있다.


2013년 2월 27일에서 그녀의 115 번째 생일 전에, 오사카 요양원에서 인증서를 제시함으로서,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살아있는 여성으로 기네스 세계 기록에 공식등록되었다.

카와는 "초밥과 잠"을 잘자는 것이 장수의 이유라고 말한다.


초밥/ 이미지, 위키피디아


2011:04:03 17:28:17

견과류/ 이미지, 야후 서치



장수와 라이프 스타일 연구/


노르웨이에있는 요양원에서 연구에서 장수는 유전과 라이프 스타일 선택에 기반을 두고 있다고 하였다.

여가생활과 운동이  5 년 정도가 수명을 연장 할 수 있음을 밝혔다.


미국에서는 흑인 남성이 만 69세로 가장 짧은 수명을 살고, 동양계 여성이 가장 장수한다고 하였다.

이는 전반적인 흑인남성의 가난, 건강문제, 심장 질환유병률, 비만, 당뇨병, 암을 반영한 것이다.


여성은 일반적으로 남성보다 오래산다고 알려졌는데,

이것에 대한 이론은 여성의 작은 몸은 심장 스트레스에 노출이 적고 

면역억제제인 테스토론이 없어 더 강한 면역 체계를 지니고 있기 때문이며,

육체적으로 위험한 활동에 종사하는 일도 적기 때문인것으로 나타났다.


블루존으로 알려진 100세까지 장수한 지역에 살고있는 곳은

건강한 사회와 비흡연, 채식, 콩과 견과류를 자주 먹고 신체활동등 가족생활과 관련된다. 

견과류 소비, 규칙적인 신체 활동, 정상적인 체중(BMI)은

평균 수명을 10 년이상 늘린다.

장수를 촉진하는 다른 3가지 추가 라이프은

알코올 소비 제한,  7-8시간 수면, (식사 사이에 먹는) 간식 제외이다.



많이 배우 사람이 장수한다/ 런던, 2014년 2월 28일 


미국 브라운 대학의 연구진에 의해 연구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하지 않은 사람들보다 대학학력이상의 사람들이 낮은 혈압을 나타냈다.

석사 학위 또는 박사 학위를 가진 사람들이 가장 건강 혜택을 누리고 여성들이 더 강하다고 데일리 메일이 보도했다. 

연구를 위해 연구팀은 30 년 동안 거의 4,000 명의 미국의 남성과 여성의 건강을 추적하였는데,

고혈압은 심장 마비 또는 뇌졸중으로 사망 할 위험을 두배 높이는 것이기에

좋은 교육이 생명을 구할 수 있다고 제안한다.

연구 결과는 또한 고등 교육을받은 사람들이 날씬하고, 담배를 덜 피우고술을 덜 마시는 것으로 나타났다. 

잘 교육받은 여성은 날씬하고 담배를 덜피우지만, 대학에 가지 않은 여성보다 술은 더 마시는 것으로.



Longevity given by a scientist, the astronomer Hipparchus of Nicea 

who, according to the doxographer, was assured that the philosopher Democritus 

of Abdera (c. 470/460 – c. 370/360 BC) lived 109 years.

Many ancient Greek philosophers are thought to have lived over the age of 90.

Epimenides of Crete (7th, 6th centuries BC), who is said to have lived 154, 157 or 290 years


Present life expectancy/

Significant factors in life expectancy include gender, 

genetics, access to health care, hygiene, diet and nutrition, 

exercise, lifestyle, and crime rates. 


Developed countries: 77–90 years (e.g. Canada: 81.29 years, 2010 est.)

Developing countries: 32–80 years (e.g. Mozambique: 41.37 years, 2010 est.)


Population longevities are increasing as life expectancies around the world grow:

Monaco: 79.12 years in 2002, 89.73 years in 2011

Spain: 79.08 years in 2002, 81.07 years in 2010

UK: 80 years in 2002, 81.73 years in 2010

Australia: 80 years in 2002, 81.72 years in 2010

France: 79.05 years in 2002, 81.09 years in 2010

Italy: 79.25 years in 2002, 80.33 years in 2010

Germany: 77.78 years in 2002, 79.41 years in 2010

USA: 77.4 years in 2002, 78.24 years in 2010


The Gerontology Research Group validates current longevity records/


Geert Adriaans Boomgaard (1788–1899, 110 years, 135 days): 

first person to reach the age of 110.


Jeanne Calment (1875–1997, 122 years): the oldest person in history.

Sarah Knauss (1880–1999, 119 years): the second oldest documented person in modern times and the oldest American.

Jiroemon Kimura (1897-2013): 116 years


Misao Okawa (born 1898): the oldest living person in the world.


Misao Okawa/


Biography

Okawa was born the fourth daughter of a draper in the Tenma districtof Osaka. 

She married Yukio Okawa in 1919 and had three children, two daughters 

and one son, of whom her son Hiroshi and one daughter are still alive.

Her husband died on June 20, 1931.

When she was 102 she was found doing leg squats "to keep her body in shape".

She was able to walk until she was 110, 

when she began using a wheelchair to prevent falls. 

She can however, propel herself in her wheelchair.

Okawa has been the world's oldest living woman 

On February 27, 2013, a few days before her 115th birthday, 

she was officially recognized by Guinness World Records as the oldest living woman in the world, 

and was presented with a certificate at her nursing home in Osaka.

Okawa has said that sushi and sleep are the reasons why she has lived so long.



Longevity and lifestyle/


Old man at a nursing home in Norway.

Evidence-based studies indicate that longevity is based on two major factors, genetics and lifestyle choices.

Recent studies find that even modest amounts of leisure time physical exercise can extend life expectancy by as much as 4.5 years.


 The present male life expectancy in the UK is 77 years for males and 81 for females (the United States averages 74 for males and 80 for females).


Studies have shown that black American males have the shortest lifespans of any group of people in the US, averaging only 69 years (Oriental American females average the longest).

This reflects overall poorer health and greater prevalence of heart disease, obesity, diabetes, 

and cancer among black American men.


Women normally outlive men, and this was as true in pre-industrial times as today. 

Theories for this include smaller bodies ( less stress on the heart), a stronger immune system (testosterone acts as an immunosuppressant), and less tendency to engage in physically dangerous activities.


Study of the regions of the world known as blue zones,

where people commonly live active lives past 100 years of age, 

have speculated that longevity is related to a healthy social and family life, 

not smoking, eating a plant-based diet, frequent consumption of legumes and nuts, and engaging in regular physical activity.


In another well-designed cohort study, the combination of a plant based diet, 

frequent consumption of nuts, regular physical activity, 

normal BMI, and not smoking accounted for differences up to 10 years in life expectancy.

The Alameda County Study hypothesized three additional lifestyle characteristics that promote longevity: limiting alcohol consumption, 

sleeping 7 to 8 hours per night, and not snacking (eating between meals).


Higher education may help you live longer

London, Feb 28, 2014


The study by researchers at the Brown University in the US found that people who went to college or university had lower blood pressure as they aged than their counterparts who did not finish high school.

And the biggest health benefits were found among those with master’s degrees or doctorates, and were stronger for women, the Daily Mail reported. With high blood pressure doubling the risk of dying from a heart attack or stroke, the findings suggested that a good education could save your life, it said.


For the study, the researchers tracked the health of nearly 4,000 American men and women for 30 years. It was found that women with 17 years or more of education—a master’s degree or doctorate—had systolic blood pressure readings 3.26 millimetres of mercury lower than female high school drop-outs.


And men who completed their graduations had systolic blood pressure readings that were 2.26 millimetres of mercury (mmHg) lower than their counterparts who did not finish high school, found the study.


The findings also showed that highly educated men tended to be thinner and smoked and drank less than those without further education. Well-educated women also smoked less and were thinner, but drank more than those who did not go to college or university.


http://www.deccanherald.com/content/141882/higher-education-may-help-you.html





90 살 장수를 위한 남성들의 5 라이프 스타일 


by 마크 스티바이츠(Stibich) 박사

마크 Stibich 박사는 개인의 지속적인 생활 습관의 변화를 연구한 전문가로

존스 홉킨스 대학, 공중보건의, 건강 행동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참고사이트

http://longevity.about.com/od/wholiveslongest/a/longevity_life.htm 

2008 년은 7월 13일 업데이트


인간이 90 세에 도달하면 훌륭한 건강 장수의 목표이다. 

여성은 남성보다 90세까지 생존확율이 더 높게 나왔다.

여기서는 남성의 행동을 연구함으로써, 

건강하고 성공적인 노화를 위한 중요한 행동요소를 발견하였는데,

다음의 다섯 가지 남성의 생활습관이 90세 장수에 좌우한다;

건강한 체중, 혈압 조절, 무흡연, 규칙적인 운동, 당뇨병. 


90세까지 생존하는 남자들의 다섯가지 공통 요소 : 

비 흡연자는 흡연자보다 두 배 가능성.

당뇨병 환자는 90이 전에 사망가능성이 86 % 증가.

비만인들은 90 세 이전에 사망의 가능성에 44 % 증가

고혈압은 90세 이전에 죽음의 위협을28% 중가.

규칙적인 운동은 90세이전에 사망 위험을 20-30% 낮춘다.


Live to 90

5 Lifestyle Factors for Longevity

http://longevity.about.com/od/wholiveslongest/a/longevity_life.htm

Updated July 13, 2008By Mark Stibich, Ph.D.


Mark Stibich, PhD, is a behavior change expert with experience helping individuals make lasting lifestyle changes.

Dr. Stibich received his PhD in health behavior from The Johns Hopkins University School of Public Health.


Reaching age 90 in good health is a great longevity goal. 

Women have an easier time reaching 90 than men 

By studying men and their behaviors, researchers can begin to figure out what really matters

for healthy and successful aging. 

What they have found is that five things make a big difference in living to 90 (for men): 

not smoking, maintaining a healthy weight, good blood pressure control,

 regular exercise, and no diabetes.


In 1981, researchers began enrolling men into a study on aging. 

They enrolled total of 2,300 healthy man with an average age of over 70. 

The men were given yearly surveys about their lifestyle and health. 

By the end of the study, 970 men (42%) made it to the 90s. 

Those 42% had different habits and behaviors that helped them live longer.


How to Live Longer/

The study found five factors linked to surviving past 90:

Non-smokers were twice as likely to see 90 as smokers.

Diabetics had an 86% increase in a chance of death before 90.

Obese people had a 44% increase in the chance of death before age 90.

High blood pressure increased the death threats before 90 by 28%.

Men who exercise reduced their death risk before 90 by 20 to 30% 




여성의 출산나이와 장수관계 연구


늦은 나이에 출산한 여성이 더 오래 살 수 있다

출판일 : 2014년 6월 25일 

http://www.huffingtonpost.com/2014/06/26/women-give-birth-later-live-longer_n_5533714.html 


새로운 연구에 따르면, 여성의 경우, 늦은 나이에 자연임신을 한 사람들이

장수할것이라는 것이다.


이번 연구에서 연구팀은 장수여성 (311) 여성을 포함 462 여성을 대상으로 하였는데,

29 세이전에 마지막 아이를 가진 여성에 비해 

33 세 이후에 마지막 아이를 낳은 여성이 적어도 95 세까지 장수할 확률이 두 배라고 하였다.

연구의 데이터는 미국과 덴마크의 550 장수가족의 사회적, 유전 조사이다. 


"늦은 나이에 아이를 가질 수 있는 자연적인 능력은 

여성의 생식 시스템이 천천히 노화되어 있음을 나타내는데,

여성의 몸의 나머지 부분도 그렇다는 것이다" - 보스톤 메디컬센터 토마스 펄스 박사.

늦은 나이에 출산을 할 수 있다는 능력은

느린 노화의 징조는 것을 의미한다고 한다. 


덧붙여, 2011 년 6 월 23 발표된 폐경 저널지에서는 

40 세 이후에 마지막 아이를 낳은 여성은 

젊은 나이에 아이를 나은 여성보다 

100 살까지 살 가능성이 4 배나 된다고 밝혔다.



Women Who Give Birth Later In Life May Live Longer (STUDY)

By: By Bahar Gholipour, Staff Writer 

Published: 06/25/2014 01:34 

http://www.huffingtonpost.com/2014/06/26/women-give-birth-later-live-longer_n_5533714.html


For women, being able to have children naturally later in life may be a sign that they will live an unusually long time, 

according to new research.


In the study, the researchers looked at 462 women, including 311 women 

who had lived to exceptionally old ages, and found that women 

who gave birth to their last child after age 33 were twice as likely to live to at least age 95, compared 

with women who had their last child by age 29.


The data for the study came from a larger social and genetic investigation of 550 families with members who have lived to exceptionally old ages in the United States and Denmark.


"The natural ability to have a child at an older age likely indicates that a woman's reproductive system is aging slowly, 

and therefore so is the rest of her body," Perls said in a statement.

-Dr. Thomas Perls, of Boston University Medical Center


The findings may mean that the ability to give birth at older ages is a sign of slower aging.


The new findings, published June 23 in the journal Menopause, 

are in line with those of a previous study by the same researchers,

which found that women who gave birth to a child after age 40 

were four times more likely to live to age 100 than women 

who gave birth to their last child at a younger age.



장수를 위한 9가지 라이프 스타일


과식금지

바쁘게 움직일 것

TV를 끌것

햇볕을 피할 것.

가족, 친구, 사람들과 만날 것.

적당한 음주

과일과 야채를 먹을 것.

운동에 촛점두는 생활

금연.


9 Ways to Live Longer

http://www.health.com/health/


Don't overeat
Get busy
Turn off the TV
Stay out of the sun
Reach out
Drink in moderation
Eat fruits and vegetables
Focus on fitness
Don’t smoke



미국 공인 영양컨설턴트 황유진의 건강 요리 신간 설탕 말고 효소

10% 할인받는 곳으로 지금 바로 사러가기/ 교보문고 지마켓알라딘

먹는 이유가 분명한 유진의 179개 파워 레시피   

오가닉 식탁 전세계 온라인 즉시 구매처는 G- MARKET


월간 여성 잡지 퀸(Queen), 오가닉 라이프- 메뉴 컬럼 연재중(2012~ 현재).

미중앙일보 격1~2월간 요리컬럼 연재중(2014~현재)

미국서 인기, 오가닉식탁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페이지 Yujin's Organic Food & Life 로 여러분을 초대 합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sdscom | 황인옥 | 서울시 송파구 방이동 22-5 대림리시온 801 | 사업자 등록번호 : 220-02-87546 | TEL : 031-8022-7655 | Mail : design111@daum.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87546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