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근한 중독, 멕시칸 화히타요리 집에서 만드는 법


화히타(Fajita /fəˈhiːtə/) 또는 퐈히다(미국발음)는

멕시칸 레스토랑에서 유명한

타코처럼 또띠야(tortilla)에 싸서 먹도록 

서빙되는 그릴고기구이를 말하는데,

사실, 멕시칸요리중에 내가 가장 좋아하는 요리이기도하다.


화히타(Fajita)라는 이름은 

라틴어와 스페인어로 원래 (가느다란 소고기) '줄'을 말하는데,

(The word faja is Spanish for "strip", from the Latin fascia)

미국의 수퍼에서는 화히타 전용으로 

길게 썬 뷔프(skirt steak)를 팔 정도로 

미국인들사이에도 매우 인기가 있다.



멕시칸 전통 화히타(fajita); 

미국여행시 참을수 없는 느끼함이 느껴질때, 유진이 추천하는 음식



멕시칸 레스토랑에서 화히타를 시키면

뷔프말고도 치킨, 돼지고기, 새우 혹은 

각 재료별 혼합, 베지테리언, 모듬 등 옵션이 있고,

주로 양파, 파프리카와 익힌 지글거리는 그릴고기요리가 나온다.

함께 서빙되는 사이드로는 

양상치, 사워크림, 과콰몰리,살사, 익힌콩, 치즈, 토마토등.

(sour cream, guacamole, salsa, pico de gallo)


화히타/ 퐈히타(Fajita)라는 단어는 

1971 이후에 영어사전에 등록된걸로 봐서,

(정보출처/ 영어백과 사전 번역 by Yujin Hwang)

멕시코이민이 본격시작된 1960년대 이후 멕시코이민자에 의해

미국에 정착된 요리일 수도 있다.(리서치를 통한 내생각)


이 요리는 대부분의 중국요리나 미국요리에 비해

덜 느끼한 볶음 그릴요리라는 것과 

감칠맛이 풍부한 양념소스 맛이 한국인의 입맛에도 잘 맞는다.

그래서 처음 미국여행시, 

참을 수 없는 느끼함과 함께 

사무치게 한국음식이 그리우면

멕시코 레스토랑에가서 화히타를 시키면 

어느정도 향수를 달랠 수 있다.


화히타를 미국의 멕시코 레스토랑에 가서 시키면

보통기준으로 1인당 약 12~15달러(1만 5천원이내) 정도로

다른 멕시칸요리보다는 약간 비싼축이고

고기 요리외에도 사이드가 너무 많이 나와 

보통사람은 다 먹기에 양이 많다.


나는 싸서 먹도록 딸려나오는 또띠야에는 손도 안대는데,

두텁한 밀가루나 콘 토띠야 한장만 먹어도 

나에겐 밥한그릇 먹은 정도로 배가 불러서이다.

이것이 화이타의 단점이라면 단점이라서

화히타를 시켜먹은 수년의 내공?으로 얼마전부터는

집에서 만들어 먹게 되었는데,

터코는 물론 엔칠라다 멕시코 요리까지 해본 경험이 있음에도

막상 엄두를 못내던 화히타 요리를 시작해보니,

나만의 건강식으로 얼마든지 응용이 가능한 

간편요리에 추가될만한 아주 괜찮은 요리이다.


3번에 걸쳐 해본 화히타 요리,

전통식과 간편 건강식으로 나누어 곁들이는 사이드에 따라

다양하게 즐기는 법을 소개하기로 한다.



1- 전통 화히타(fajita) 



재료( 4인분)/


고기:

소고기 스테이크(4cm길이,가늘게 자른것) 500g 

대하 20개


채소:

양파 1개(슬라이스)

그린 파프리카 1개(슬라이스)


소스:

다진 마늘 1 T

간장 1T

우스터소스(Worcestershire sauce) 1T

사과식초(cider vinegar)  또는 미림1 T

핫소스나 레드 고추소스(고추장 약간써도 됨)약간,

칠리파우더 (chili powder) 1 t


올리브 오일 1T

레몬반개(즙)


만드는 법/


1-볼에 양념(소스) 재료를 모두 섞은후,

소고기와 새우를 넣고 약 30분 실온에서 재운다.

(뚜껑을 닫아 냉장고에서 몇시간 재워도 된다).


2- 커다란 팬에 오일을 두르고 달군후,

양념에 재운 소고기와 새우를 넣고 약 5분 익혀준다.


3- 양파와 파프리카를 넣고, 3~4분 더

(혹은 소고기와 새우가 다 익을때까지)익히고 불을 끈다.

레몬쥬스를 흩뿌려준다.


서빙시:

따뜻하게 데운 또띠야(tortillas)

치즈, 익혀서 으깬 콩, 사워크림(sour cream), 

살사, 과콰몰리(guacamole) 등.


*홈메이드 레드 고추소스 만드는 법*

물 3 Tbsp, 토마토 페이스트 작은캔, 올리브 오일 1 Tbsp, 설탕1 TBS, 칠리고추가루 1/4 tsp,

마늘+ 양파가루, 소금, 고추가루, 커민(cumin= 옵션) 약간씩 섞어 중불에서 저어 만든다. 



2- 간편 건강식, 화히타(fajita): 냉동모듬채소 활용 


재료( 4인분)/


고기:

소고기 스테이크(4cm길이,가늘게 자른것) 500g 

대하 20개


채소:

양파 1/2개(슬라이스)

냉동모듬채소 3컵


소스:

다진 마늘 1/2 T

간장 1/2T

우스터소스(Worcestershire sauce) 1/2 T

타코+ 튜메릭(심황)+칠리파우더 (chili powder)= 1 t


올리브 오일 1T

채친 피자용 치즈 적당량.


서빙시:

따뜻하게 데운 또띠야(tortillas)

치즈, 익혀서 으깬 콩, 사워크림(sour cream), 

살사, 과콰몰리(guacamole) 등.



스터후라이식(팬볶음)으로 요리하는 법/

1-커다란 팬에 올리브오일을 두르고 

마늘과 양파를 넣고 볶다가 고기를 넣고 볶아준다.

2-고기를 한옆으로 밀치고, 새우와 모듬채소를 넣고 익히다가

나머지 양념을 넣고 볶다가 불을 끈다.



뜨거울때 치즈를 뿌려 마무리 한다.



서빙시, 사워크림과 실란츠로(고수잎), 빈(콩), 따뜻하게 덥힌 또띠야를 함께 낸다.

우리집에선 또띠야에 싸서 먹는 사람은 단 한사람.

나는 그냥 메인을 접시에 담아 사이드와 곁들여 먹는다.



곁들이는 옵션은 실란츠로와 아보카도 슬라이스 또는 살사 




3- 간편 건강식, 화히타(fajita) : 자투리 채소 활용


소스재료는 같고, 채소만 집에 있는 각종 자투리 채소를 활용한다.

내가 사용한 채소는 컬러 파프리카, 버섯, 브루셀등 신선도가 떨어져가는 냉장고안 채소활용.

요리 순서는 2번 간편 화히타 요리와 같다.



곁들이는 사이드는 빈(콩)요리와 살사, 슬라이스 치즈를 얹어 서빙.

이번에는 임시 머무는 친지집에서 화히타 요리를 한것인데,

아무도 또띠야를 원하지 않았다.

다들 고기, 새우, 야채만 먹는 것으로도 충분하기에...




참고/ 화히다용 콩요리 집에서 만드는 법


콩 통조림 또는 푹 삶은 콩을 물기를 빼서 약 2컵 준비한다.

소스 팬에 올리브 오일(1tbs)을 두르고, 다진 양파 1/4컵을 넣어 볶다가 

삶은 콩을 섞고 식혀서 블랜딩 후, 다시 팬에 넣고 물을 붓고 걸죽할때까지 끓인다.

서빙시 뜨거울때 체다치즈를 넣는다.



병아리콩 통조림을 사다가 으깬후 치즈를 얹어 랜지에 따뜻하게 녹여 사용해도 된다.




미국 공인 영양컨설턴트 황유진의 건강 요리 신간 설탕 말고 효소

10% 할인받는 곳으로 지금 바로 사러가기/ 교보문고 지마켓알라딘

먹는 이유가 분명한 유진의 179개 파워 레시피   

오가닉 식탁 전세계 온라인 즉시 구매처는 G- MARKET


월간 여성 잡지 퀸(Queen), 오가닉 라이프- 메뉴 컬럼 연재중(2012~ 현재).

미중앙일보 격1~2월간 요리컬럼 연재중(2014~현재)

미국서 인기, 오가닉식탁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페이지 Yujin's Organic Food & Life 로 여러분을 초대 합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sdscom | 황인옥 | 서울시 송파구 방이동 22-5 대림리시온 801 | 사업자 등록번호 : 220-02-87546 | TEL : 031-8022-7655 | Mail : design111@daum.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87546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일주일치 초간단 반찬? 여름나기 샐러드 식사법

가족들 건강을 챙기는 한국인 주부라면 

일주일에 한번은 열심히 밥반찬들 만드시죠?

그 노고에 치하드리면서도 

한국식 반찬만들기란 주부 등골빼는 노동이다라고 생각하는것은

제가 밥반찬만드는데는 노동력을 줄이려는 노력, 

실용적 앙큼 살림법을 추구하다보니 더욱 그러네요.


저의 반찬만들기 실용적 앙큼살림법이란 아래와 같아요.




1- 밥반찬은 많아야 5첩, 주로 3첩만 만든다.

2- 식후 노동도 줄이기위해 되도록이면 

밥과 반찬을 한접시에 골고루 담아 서빙한다.

3- 가능한 1~ 2끼는 단품, 일품요리를 한다.

4- 여름엔 최소 한끼는 식사용 샐러드를 서빙한다.

5- 겨울엔 슬로우쿠커를 활용한 요리로 주방에 대기하는 노동을 줄인다.



우리집 냉장고를 뒤져라편-샐러드 반찬 준비하는 요령.



요즘같은 더운날엔 집안에 온도를 높이는 

화력이용 요리는 자주 안하는 것이 여러모로 또 경제적이죠.

저의 실용 앙큼살림법중에 여름용 샐러드 반찬은 

제가 봐도 과히 칭송받을 만합니다...ㅎㅎ

밥반찬 만들기보다 쉬우니 기본 5~최대 15첩까도 뚝딱 가능합니다.

가지수 많다고 좋은건 아니지만 그날 기분에 따라 달리 믹스도 가능하구요.

일단, 건강하죠 , 불도 안쓰고 재료를 알뜰하게 쓰니 경제적이죠?

게다가 먹는 내내 예쁘기까지 합니다.



일주일치 초간단 반찬? 샐러드 식사 준비법



샐러드 반찬이라고 이름붙인 이유는

아무래도 샐러드를 메인 식사로 하지 않는

한국인들에게 친근감을 주기 위함입니다.

미국 레스토랑에는 치킨, 고기, 새우등 

육류나 해산물을 더한 샐러드가 한끼식사로 인기가 많아요.

하지만, 샐러드는 왠지 즉석에서 만들어 한번 먹고 마는 것으로 인식이 되어

대량 만들어 두고 먹기란 생각조차 못하죠?

그래서 제가 고민끝에 한국식 반찬에서 힌트를 얻어

여름이면 샐러드 반찬이란 주제로 만들어 먹고 있어요.



피클과 감자를 그루통(샐러드에 쓰는 빵) 처럼 쓴 올 여름 우리집 샐러드 반찬.



다른건 없고, 반찬만들때 쓰는 반찬용기에

샐러드재료를 다양하게 정리하여 준비해 냉장고에 넣어두는 겁니다.

이 시리즈는 지난번에도 이미 올렸는데,

그때는 부엌쇼컷(Kitchen- shortcut, 지름길요리)이란 부제로 했다면

오늘은 한국 밥반찬에 대한 재고를 위한 시간을 가져보시라고... ^^


사실, 여름에 우리집에 샐러드 반찬은 텃밭에 무럭무럭 자라는

여러 채소를 소비하기 위한 건강한 방편이기도 합니다.

일단 작년여름부터 우리집에서 행해진 

여름나기 샐러드 반찬과 반찬 준비방법을 보여드릴께요.

반찬가지수를 뜻하는 첩은 밥을 제외한 반찬수이고,

한국정서상? 짝수로 맞추진 않더라구요.

여기서도 샐러드의 필수인 그린채소는 빼고 한번 첩수를 정리해볼께요.



여름나기 식사, 샐러드 반찬준비-7첩

올리브유에 바삭하게 구은 빵과 삶은 달걀


3 추가 채소 : 양송이 버섯, 백양파, 적 양파 피클

1 과일 : 딸기,

3 탄수화물, 단백질: 삶은 달걀, 치즈, 구루통;

나는 홈메이드 빵 잘게 잘라 바삭하게 구워 쌌다.

여러분은 바케트 빵이나 식빵을 잘게 잘라 올리브유에 구으면 됩니다.

모든 재료를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용기에 담아 냉장고에 보관한다.

빵은 실온에 보관, 냉장보관시 데워서 서빙.



다이어트 한끼식사 거뜬. 

드레싱은 두가지 정도로 만들어 놓고 지루하지 않게 먹는다.

이 드레싱은 허브/보약드레싱인데 관련글은 여기서



여름나기 샐러드 반찬- 7첩

구운감자를 구루통처럼 사용


이건 올여름 두번째 시리즈 샐러드 반찬이다.

이번 반찬의 특징은 감자를 구루통용으로 쓴것.

4 추가 채소: 꽈리고추, 효소절임 심황양파피클, 차이브,토마토

1 과일: 딸기

2 탄수화물, 단백질: 구운 감자, 삶은 달걀.



감자 구루통 만드는 법/

감자를 깍뚝모양으로 잘라 끓는물에 넣고 데친후 물기를 빼서

오븐이나 팬에 겉이 노릇하고 바삭하게 구워준다.

구은 감자는 바로 먹을때 가장 맛이 좋고,

냉장보관하면 서빙시 데우는 것이 낫다.



이번에 사용한 양파 피클은 연꽃강황피클에 효소로 양념 무침을 해서 준비.



비주얼 좋고 맛도 좋고... 건강한 한끼 간편식사이다.



여름나기 샐러드 반찬-15첩

냉장고를 열어라 편


샐러드라고 굳이 어렵게 생각할 필요 뭐있나?

냉장고에 뒹구는 재료들을 일단 얇고 예쁘게 썰다보면 아이디어가 나온다.

지지고 볶고 하는 과정을 빼면 샐러드 반찬이 된다.

샐러드로 먹고 싶은 재료 또는 냉장고에 있는 재료들을 예쁘게 썰어 저장용기에 담는다.



다이어트용으로 하루에 샐러드를 한끼이상 먹을땐 먹는 재미를 주어야해서

다양한 샐러드반찬을 반찬용기를 담아 준비하여 냉장고에 보관한다.

부재료가 많은 경우, 주재료는 김치담는 큰 유리용기에 담는다.

7 추가 채소: 양송이, 토마토, 적양파, 노+주+빨 파프리카, 백양파

7 부재료 옵션: 3종 올리브, 케퍼, 잣, 오이피클, 그린빈피클

1 단백질: 햄 또는 치즈


담는 법/

신선한 샐러드 채소를 먼저 담고 그위에 다른재료를 얹어 담는다.

3종 올리브(우리집 와인안주나 샐러드반찬용), 

케퍼는 매우 짜므로 드레싱에 소금대신 넣어서 사용.

오이피클, 그린빈피클과 잣이나 견과류.

식사용이니 고기맛도 주면 좋아, 샌드위치용 햄을 준비함.

모두 냉장고 뒤져서 나온 것들이다. 


올리브 식초베이스 드레싱도 한번에 많이 준비하여 둔다.

올리브오일이 든 드레싱은 냉장보관했으면 먹기전에 미리 꺼내둔다.



끼니마다 반찬처럼 꺼내 한접시에 예쁘게 담으면 된다.

드레싱은 간단한 올리브오일, 식초, 후추, 효소로 만든 드레싱.



여름나기 샐러드 반찬-5첩

심플한 날의 여유


두가지 과일과 치즈를 강조한 다이어트 샐러드.

내가 사용한 치즈는 노르웨이산 치즈를 치즈칼로 얇게 썰어서.

치즈 관련글/ 잘쯔버그 치즈/ 노르웨이 치즈

2 채소: 어린모듬채소, 적양파, 

2 과일: 딸기, 키위

1 단백질: 치즈



우리집 뒷마당에 차린 간편 샐러드 식사 한끼. 



샐러드 반찬이면 식탁이 아닌 곳에서도 언제 어디서든 식사가 가능하죠.

귀찮고 지지고 볶고 할 시간 없으면 모든 요리재료가 

초간단 샐러드 반찬으로도 쓸수 있다는 것 기억하세요 ^^



도시락용 샐러드는 입구가 넓은 유리병에

맨밑에 드레싱- 토마토등 단단한 재료- 그린채소나 과일 순으로 담으면 된다.

먹을땐 살짝 흔들어서...



심지어 도시락까지도...


유진의 블로그 특집 샐러드편은 책으로 나오려던 것일 만큼 방대한 자료가 있어요.

카테고리 샐러드편을 참조하세요.




미국 공인 영양컨설턴트 황유진의 건강 요리 신간 설탕 말고 효소

10% 할인받는 곳으로 지금 바로 사러가기/ 교보문고 지마켓알라딘

먹는 이유가 분명한 유진의 179개 파워 레시피   

오가닉 식탁 전세계 온라인 즉시 구매처는 G- MARKET


월간 여성 잡지 퀸(Queen), 오가닉 라이프- 메뉴 컬럼 연재중(2012~ 현재).

미중앙일보 격1~2월간 요리컬럼 연재중(2014~현재)

미국서 인기, 오가닉식탁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페이지 Yujin's Organic Food & Life 로 여러분을 초대 합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sdscom | 황인옥 | 서울시 송파구 방이동 22-5 대림리시온 801 | 사업자 등록번호 : 220-02-87546 | TEL : 031-8022-7655 | Mail : design111@daum.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87546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비싼 치즈, 이제 얼려두고 오래쓰세요(4가지 치즈 요리법)

전에는 치즈라고 하면 

샌드위치에 들어가는 슬라이스치즈

피자에 사용하는 가늘게 채쳐진 피자치즈 

이 두가지를 알고 사용하기에도 바빴지만,

치즈의 나라, 미국에 살아보니 세상의 치즈는 그게 다가 아니다.

가까운 수퍼에만 가도 수십종의 치즈가 한개의 통로를 차지하고 있을정도이니...


십년이상을 이곳을 들락거리고 또 살고 있으면서도

도대체 아직도 다 못외운것이 치즈이름인데...

그래서 지금도 치즈코너에 가면 사진을 찍어두는 버릇이 있다.



미국시장에서 찍어온 수많은 세계 치즈들...


미국, 세이프웨이와 코스코에서 찍어온 저 수많은 치즈 사진중에서도

미국의 많은 가정에서 만만하게 주로 사용하는 치즈는

체다, 모쩌렐라인것 같다. 우리집도 마찬가지이다.

우유가 잘 않받는 나는 칼슘의 대안으로 치즈먹기를 마다 하지 않는데,

요즘은 식재료 구입에 있어, 다양성을 추구하느라,

치즈도 돌아가며 구입해 보는데, 이 방법은 치즈의 세계, 말로만 듣던 치즈에 대한

이름을 익히고 맛을 보는 기회가 되고 있다.

지난 7, 4 독립기념일 바베큐 파티엔 와인안주로 

프랑스 모르망디출신, 브리치즈(Brie cheese)를 사보기도 하였는데,

치즈이름은 주로 각 나라의 지방이름을 붙인것이라 와인이름 만큼이나 복잡하다.



이름이 있는 치즈들은 보통 비싼데...

보관법이 문제라 잘 사지도 못하다가...이젠 그 해결책이 완전해졌다.

관련글, 유진의 부엌사전 등록/

Jarlsberg®/ˈjɑrlzbɜrɡ/ 잘쯔버그 치즈/ 스위스치즈 모방/노르웨이 치즈




이번에 사본건 짤쯔버그라는 이름의 스위스치즈 스탈, 노르웨이 치즈로

1830년대 노르웨이에 소개된 스위스치즈를 모방하여

1960년대부터 상품화한 마일드한 다용도 치즈이다. 

대형마켓에서 웨지 덩이로 파는 것을 샀는데,

치즈를 필수 재료로 사다두는 우리집에는 오히려 비용절감효과도 있다.

그러나 이렇게 대량, 대형치즈는 어떻게 보관할까?


그간 경험으로는 많이 썩혀 버리기도 했는데...

작년부터는 얼려두는 법으로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치즈를 얼려두니, 만고땡...ㅎㅎ

항상 쓰는 것도 아니고, 생각나면 쓰기에 얼려두고 필요하면 꺼내 잘라쓴다.

가루치즈나, 알맹이, 채썬 치즈도 다 마찬가지로 얼려보니...

전혀 맛과 품질에 이상이 없다. 

그러지 않고 마냥 냉장고에 두면 푸른 곰팡이 쓸어버리고 

버리기도 난감하기 때문이다.


편안하게, 얼려두고 꼭 필요할때마다 꺼내서 해본 요리들만 해도 무궁무진...

그중에 피자, 샐러드, 스프등 

치즈를 얼려두니 얼마나 편하고 다양하게 요리에 쓸수 있는지를 보여주기로 한다.

각각의 레시피는 사진으로 봐도 짐작이 될테지만,

시간나는대로 요리별 카테고리에 올려둘것이다.


비싼 치즈, 이제 얼려두고 오래쓰세요(4가지 치즈 요리법)



1- 피자치즈로만 피자에 쓰남?

다양한 치즈의 사용이 필요한 시대...

뿌리는 치즈대신 우아하게 치즈칼로 얇게 잘라 만든 유진의 창작피자.


치즈가 가벼울땐 피자는 돌오븐 구이 베이킹, 미니 플렛빵으로 푸짐함을 강조.



2-비오는 날 만드는 스프에도 얇게 자른 치즈를...

엄청난 그린채소를 먹기위해 터키베이컨도 일부 사용.


먹을땐, 얼려둔 치즈 꺼내 얇게 썰어 뜨거울때 살짝 녹여서 먹으면 헤븐!!



3- 보통의 샐러드를 고급으로 보이도록 할때...

우리집은 요즘 샐러드 반찬이라고 있는데...

수많은 채소를 잘게 썰어 반찬통에 담아 두고 날마다 샐러드를 만들어 먹는 것.

여기에 얼려둔 치즈도 샐러드 반찬의 한종류이다.



샐러드란?

그냥 먹기힘든 것들을 예쁘고 맛있게 담아 치즈로 달래가며 먹는 것.



4- 와인안주로 치즈구이와 딸기샐러드

얼려둔 치즈는 웨지로 두툼하게 썰어 올리브오일 두른 팬에 노릇하게 굽는다.


레몬즙, 올리브오일, 후추로 드레싱을 만들어  딸기슬라이스, 민트잎 흩뿌리면 완성.



PS. 이제...비싼치즈 저것 언제 다먹나하고...못사거나

그냥 말라버리거나, 곰팡이 쓸어 버리거나하는게 걱정된다면

얼려두고 유진의 오가닉식탁 처럼 다양하게 써보세요^^

이외에도 유진의 블로그에 치즈라고 검색하면 엄청난 레시피가 나옵니다.




미국 공인 영양컨설턴트 황유진의 건강 요리 신간 설탕 말고 효소

10% 할인받는 곳으로 지금 바로 사러가기/ 교보문고 지마켓알라딘

먹는 이유가 분명한 유진의 179개 파워 레시피   

오가닉 식탁 전세계 온라인 즉시 구매처는 G- MARKET


월간 여성 잡지 퀸(Queen), 오가닉 라이프- 메뉴 컬럼 연재중(2012~ 현재).

미중앙일보 격1~2월간 요리컬럼 연재중(2014~현재)

미국서 인기, 오가닉식탁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페이지 Yujin's Organic Food & Life 로 여러분을 초대 합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sdscom | 황인옥 | 서울시 송파구 방이동 22-5 대림리시온 801 | 사업자 등록번호 : 220-02-87546 | TEL : 031-8022-7655 | Mail : design111@daum.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87546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