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쉬운 허브 5종, 기르고 쓰고 말리는 법

한국어 발음으로는 허브...

미국서는 발음이 [어~ㄹ 브] = Herb로 H첫음은 묵음입니다.

저도 한국서 쓰던 습관때문에 

미국와서 쭉~~ 처음 이걸 발을하기가 엄청 힘들었죠.

지금도 정신차리고 말해야 합니다. 안그러면 이 사람들 못알아듣기때문에...ㅠㅠ

아마도 영국에서는 허브라고 해도 알아들을지 모르겠어요.



담장에 허브다발을 매달아 말릴수 있는 줄을 만들어 두고 말리는 중.




또, 미국서 허브( 영어 발음은 어~ 브)는 

주로 요리에 쓰는 허브잎를 말하더군요.

바질, 타임, 민트, 실란츠로, 파슬리...등

그외에 라벤더, 샐러리등 허브종은

특수식물로 취급하는지, 보통은 그냥 이름을 불러주고,

허브를 씨앗이나 가루로 만든것은 향신료로 불립니다.

이것도 미국 식료품마켓에서의 일이지, 식물 사전에 가보면 또 다릅니다.


식물백과사전에서의 허브구분

향신료 허브는 뿌리, 줄기, 껍질, 꽃 봉오리, 열매, 씨앗, 잎으로 나누고,

향료, 향신료 씨앗, 허브(잎)으로 나눕니다.. 

다음은 허브라고 불리는 것;

쳐빌(chervil), 딜(dill ), 페넬(fennel), 타라간( tarragon), 

타임(thyme), 미조람(marjoram), 오레가노(oregano), 로즈마리(rosemary)


식물(Plant)이라고 불리는 것;

민트( mint ), 치커리(chicory), 세이지(sage)

윈터그린(wintergreen),카모마일(chamomile )

---사전적 해석은 실제(마켓)와 다르게 아주 복잡하군요...ㅠㅠ


여기에 살면 살수록 이들의 음식문화나

식물기르는 문화등이 새록새록 깊어지게 되는걸 봅니다.

전에는 도저히 이해가 않되던 것들도 

몸으로 느끼는데에 도달하니, 문화적 충격도 좁아지구요.

허브라는 것도 여기서는 약용보다는 음식재료로 자주 쓰이는 것이라,

점점 실생활(마켓)에서 어떻게 부르는가가 사전적해석보다 중요합니다.




수확해 바로바로 묶어 걸어두기 편하다.


올해 제가 소개할 허브는 가장 기르기 쉽고,

저장하기 쉬운 

민트(Mint),

라벤더(Lavender),

타임(Thyme),

로즈마리(Rosemary),

차이브(Chive) 5종 입니다.


물론, 여러분들도 한번쯤 다 들어 보신것일테고...

차를 만들거나 요리에 쉽게 쓸수있는 것들이죠.



유진의 텃밭에서 길러낸 허브로 만든 허브차, 허브향 소금, 설탕, 방향제...


향좋고,

기르기 쉽고,

쓰임새 다양하고,

말려두면 좋은 것들로 축약한거예요.

씨를 뿌려 한해만 키워 먹는

아래 사진으로 보여드리는 바질까지 하면 6종이 될것 같네요.


이 5종의 허브들을 7~8년간 키워본 제 경험으로,

키우기 쉬운 순서로 한번 나열해보죠.


1- 민트

민트 2종( 스피아민트, 초코민트)를 몇년째 키우는데...

올해는 허브 전체 밭을 점령해 나가 질렸다.

사진도 질려, 팬지와 돌나물 뒤로 멀리 흐릿하게 찍음...ㅎㅎ



초콜렛민트도 장난 아님...

난 이제 민트라면 질린 사람. 너무 잘커서요!!!

이것도 저것도 다 안되는 사람은 걍 민트나 심어보세요. 

이 무지막지하게 쎈 세력을 펼치는 허브는 아파트 베란다 화단 전체에 심어도 좋을것 같음(강추)^^



2- 라벤더

5월에 한차례 수확후 가위로 짧게 이발을 해주었는데...

또 이렇게 자라 8월말 또 한차례 수확을 해야만 한 라벤더.

라벤더는 정원을 벌들의 천국을 만들어 서둘러 수확했어야 할 정도로 향과 꽃의 단맛이 있는 허브.



3- 타임

연중내내 앙증맞은 꽃과 줄기를 넓히는 타임.

나는 이향이 너무너무 좋아 늘, 허브티로 만든다.



4- 로즈마리

로즈마리 모종은 커다란 묘목으로 자라는걸 잊으면 안되는데,

나는 라벤더와 바싹 붙여 심어 서로 붙어 자라는 걸 지켜볼수 밖에 없다.

크게 자란 로즈마리옆에는 내가 이발해준 라벤더가 역시 영역을 넓히고 있다.



5- 차이브

지금 막 달려가 찍어온 사진. 한해동안 필요할때마다 잘 잘라먹었다.

가는 파처럼 생겼고 맛과 향은 부추와 같다.

차이브는 원래 한해만 크고 마는데,

오래전 씨를 뿌려둔 자리에서 최소한 2년이나 고 지기를 거듭하고 있다.



올해는 차이브 꽃도 요리에 쓰기 시작했다.



한해살이 바질/

이것이 바질(Basil)이라는 것입니다.

씨를 뿌리면 약 2~4주후에 나오는데, 자라기 시작하면 무섭게 빨리 커요.

토마토 요리나 이탈리언 파스타, 피자 요리에 많이 들어 가요.

이것을 5종에 추천하지 않은 이유는 한해살이이고, 향이 굉장히 진해서(중동요리향?)입니다.

향을 좋아하는 사람에게만 맞아요. 저는 매년 씨를 뿌려 키워요.

*타라간(tarragon)= 프랑스 향, 오레가노(Oregano)= 이탈리언 향, 실란츠로(cilantro)=멕시칸 향




허브를 수확한날에는 할일도 많아 진다.

정리하고 다듬고 저장하고 말리느라...



가장 쉬운 허브 5종, 기르고 쓰고 말리는 법


허브 말리기


여름에는 말리는 장소 마련/

비가 많이 오는 여름에는 파라솔아래 말리는 장소를 만들어 두었는데,

나는 이곳을 한동안 수확한 채소와 허브들의 포토존으로 활용하기도 하면서 즐거운 한때를 보냈다.

가끔은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그이가 만들어준 에스프레소와 함께!!

이런것들은 수확한후 엄청나게 밀려든 일거리를 짜증내지 않고 소소하게 즐기는 이유가 된다.



포토존에서허브다발.



날 좋은날 그가 라벤더를 파라솔 위에 올려두었다.



텃밭에서 키운 당근을 수확한후에는...

당근잎은 천연제품에 쓰려고 매년 말리는데, 장미가지에 걸어 말리는 중.



비가 오거나 흐린날에는 베란다나 창가에서 선풍기를 틀고 말리면 변색없이 잘 말릴수 있다.



올해는 담벼락에 줄을 이어두고,

수확하지 마자 이곳에 허브를 말리기로.단, 절대 비를 맞으면 안된다.



올해 계절별 요리에 쓴 허브이야기


아레 제시한 요리의 링크를 찾으시려면 

본 블로그에서 각각 요리명으로 검색하면 나옵니다.


봄, 여름, 차이브와 차이브 꽃/

차이브 장식 #홍합요리.


차이브 #오이샐러드 김치와 차이브꽃 장식 #딸기샐러드.



여름, 민트/

여름 음료, #민트줄렙과 딸기 # 민트잎 #딸기살사.


가을/

왼쪽부터, 바질- 로즈마리- 타임



바질, 로즈마리 허브가 들어간 추석 선물용 #파스타 소스.



#커피송편 찔때 쓴 로즈마리.


겨울/

심신을 편안하게 해주어 잠을 잘 오게 하는 #라벤더 티(차).




미국 공인 영양컨설턴트 황유진의 건강 요리 신간 설탕 말고 효소

10% 할인받는 곳으로 지금 바로 사러가기/ 교보문고 지마켓알라딘

먹는 이유가 분명한 유진의 179개 파워 레시피   

오가닉 식탁 전세계 온라인 즉시 구매처는 G- MARKET


월간 여성 잡지 퀸(Queen), 오가닉 라이프- 메뉴 컬럼 연재중(2012~ 현재).

미중앙일보 격1~2월간 요리컬럼 연재중(2014~현재)

미국서 인기, 오가닉식탁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페이지 Yujin's Organic Food & Life 로 여러분을 초대 합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sdscom | 황인옥 | 서울시 송파구 방이동 22-5 대림리시온 801 | 사업자 등록번호 : 220-02-87546 | TEL : 031-8022-7655 | Mail : design111@daum.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87546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기른 허브 활용, 즉석피클에 버무린 그린 샐러드

허브구역에 자라는 허브들이 부쩍 키가크고

타임(Thyme)은 앙증맞은 꽃들이 피기까지 했어요.

다년생 허브를 심어두면 이맘때 쯤이면 항상 반복되는 자연의 위대함이죠.

처음엔 기르는데 바빠, 자라는걸 보고만 있던 허브들을 

적극 천연제품이나 요리에 활용하면서 지켜보니,

허브꽃은 날이면 날마다 피는것이 아니기에 

요즘 핀 타임의 봉오리들이 참으로 귀중해 보입니다.

흠, 봄의 향기를 샐러드에 넣어 먹을때가 왔구나...


우리집 정원 한켠의 허브구역에 자라는 돌나물과 각종 허브들.



주방을 돌아 나가면 바로 나오는 텃밭과 허브구역에서 따온 샐러드용 채소.



상큼하고 봄의 멜로디같은 맛과 컬러의 리듬이 넘치는 

그린 샐러드를 만들어 보았어요.

(미국서는 보통 샐러드 잎채소를 그린이라고 부릅니다)

정원으로 바구니 들고 후다닥 뛰어나가 

사방팔방으로 뻗어가는 돌나물,

이제 막 싹들이 올라오는 샐러드채소들을 솎아 담고, 

귀한 타임꽃봉오리들 따서 담으니 

봄의 샐러드 요리영감이 저절로 떠오릅니다.



뿌리채소 골고루 잘라 만든 샐러드용 즉석피클



봄향기 물씬, 즉석피클에 버무린 그린샐러드


냉장고의 모든 뿌리채소를 조금씩 슬라이스하여 

즉석피클을 만들어 간단한 기본 드레싱에 버무리기만 했는데...

아삭한 즉석피클의 상큼함이 그린채소와 어울지고

향긋한 허브향이 고소할 정도로 입안에 오래오래 남는 그런 

봄의 향기가 물씬 풍기는 샐러드가 되었어요.



기른 허브 활용, 즉석피클에 버무린 그린 샐러드


만드는 법/ 재료( 약 3~6인분)

즉석피클:

당근, 레디쉬, 비트등 뿌리채소 슬라이스 2컵+ 절임물(식초 1컵, 소금 1TBS, 매실등과일효소액 또는 꿀, 오가닉설탕 2 TBS)

샐러드: 

그린채소 약 10~12컵+ 드레싱( 올리브오일 1/3컵, 레몬쥬스 1TBS, 식초 1TBS, 소금, 후추 약간)+ 허브꽃 봉오리(옵션).



1-즉석 뿌리채소 피클만들기

뿌리채소를 슬라이스 유리그릇에 담고, 피클물을 냄비에 넣고 끓인다음

슬라이스한 채소에 부어둔다. 약 20~30분.


Tips. 매실액등 효소를 사용할 사람은 피클물끓일때 넣지말고 마지막에 섞어준다.

유진의 효소팬들은 그간 먹고 남은 피클물 남은 것을 끓여 써도 된다.

사용한 뿌리채소는 레디쉬, 당근, 비트, 양방(parsnips). 다른것을 써도 된다.



비트를 사용할 것이면 비트는 따로 담고, 피클물을 두번끓여 각각 부어둔다.



즉석피클은 샐러드에 사용하기전 모두 건져서 물기를 빼둔다.

나는 기존에 만든 오이피클도 조금 사용.



2- 드레싱 준비

드레싱에 사용할 재료를 모두 섞으면 된다.

서빙시, 갈아쓰는 후추와 소금은 따로 낸다.


Tips. 내가 사용한 올리브오일은 생강을 재워둔 올리브오일,

소금은 시중에서 요즘 유행인 히말라야 소금, 식초는 홈메이드 포도식초,

레몬은 신선한 즙을 짜서 넣었다.


3- 채소 준비와 드레싱에 버무리기


채소는 깨끗이 씻어 잎이 큰 상추잎등은 손으로 적당히 잘라준다.


Tips. 사용한 채소는 상추 2종, 시금치, 돌나물, 브로콜리 어린잎등.


4- 샐러드 서빙하기

그린채소 사이사이에 즉석피클을 골고루 담아 드레싱을 뿌려낸다.

레몬, 소금, 후추, 가루 파마산 치즈등은 따로내거나 식성에 맞게 더한다.


tips. 셀프로 서빙시는 즉석피클을 종류별로 따로 담아 식성대로 담아 먹게 한다.



봄향기 물씬, 즉석피클에 버무린 그린샐러드

허브 꽃봉리로 장식해 먹는다.



샐러드 한그릇 먹는 동안 봄의 여러가지 향과 컬러를 만끽하는

향도 맛도 비주얼도 월등한 봄향기를 물씬 담아낸 샐러드!!



미국 공인 영양컨설턴트 황유진의 건강 요리 신간 설탕 말고 효소

10% 할인받는 곳으로 지금 바로 사러가기/ 교보문고 지마켓알라딘

먹는 이유가 분명한 유진의 179개 파워 레시피   

오가닉 식탁 전세계 온라인 즉시 구매처는 G- MARKET


월간 여성 잡지 퀸(Queen), 오가닉 라이프- 메뉴 컬럼 연재중(2012~ 현재).

미중앙일보 격1~2월간 요리컬럼 연재중(2014~현재)

미국서 인기, 오가닉식탁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페이지 Yujin's Organic Food & Life 로 여러분을 초대 합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sdscom | 황인옥 | 서울시 송파구 방이동 22-5 대림리시온 801 | 사업자 등록번호 : 220-02-87546 | TEL : 031-8022-7655 | Mail : design111@daum.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87546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티스토리 툴바